나의 이야기

2017년 12월 13일 오후 07:22

감기군만쉐 2017. 12. 13. 19:27

아침에 버스를 탔을 때 이번주 <시사IN>을 보려고 했는데 버스 라디오에서 누가 계속 처웃고 있어서 뭔가 했더니만 김어준이었다. 그 목소리 때문에 집중도 안 되고 기분 나쁘기까지 해서 그냥 듣고 있었던 팟캐스트의 음량을 높여서 들었다. 버스 기사들은 왜 자기가 듣는 라디오를 모든 승객이 다 들으라고 틀고 있는 건지 모르겠다. 각자의 생활 패턴이 있다는 게 그렇게 이해가 되지 않는 건지 아니면 알고 싶지 않은 건지.

'나의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7년 12월 2일 오후 04:30  (0) 2017.12.02
버거킹의 거부  (0) 2017.11.20
2017년 10월 3일 오전 11:12  (0) 2017.10.03
0을 파괴한 자리에 남은 것  (0) 2017.06.29
내가 대체 뭘 잘못 쓴 건지...  (0) 2017.06.20